쇼핑 호스트 정윤정 xX!! 놀러갈려 했는데 생방송 중 욕설 논란 ㄷㄷ

정윤정은 여행 방송은 일찍 못 받아요. 여행 상품은 정해진 시간만 방송해요. 왜 또 여행이야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쇼핑 호스트가 어쩔 수 없었어요라고 말하자 정윤정은 XX라는 욕설을 내뱉으며 나 놀러 가려 했는데라고 기분을 토로했습니다.

제작진이 장윤정의 욕설을 인지하자 즉시 정정을 요구했습니다.

정윤정은 정정 뭐 하나 할까요? 하겠다. 난 정정 잘한다라며 부적절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그렇게 할게요. 뭐 했죠? 까먹었어. 죄송하지만 방송에서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쓰곤 해요 예능처럼 봐주세요 라고 말했습니다.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될까요?라고 덧붙여쓴ㄴ데요.

광고심의소위원회는 유명 쇼핑 호스트가 생방송 중 욕설을 해 물의를 일으켰다는 문제를 다루었습니다.

이에 대한 조사 결과, 규정에 따라 해당 방송은 상품소개 및 판매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 37조 제2항을 어겼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규정에서는 상품소개 및 판매방송에 비속어, 은어, 저속한 조어를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국민의 바른 언어생활을 해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방송심의위원회 의원 전체가 의견진술을 결정했으며, 의견진술은 문제가 된 방송사가 법적 제재를 받기 전에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는 과정입니다.

방송심의위원회 광고소위는 방송사의 입장을 듣고 제재 수준을 결정합니다.

만약 법적 제재가 부과된다면, 전체위원회에서 문제를 논의하고 최종적으로 제재 수준을 결정합니다.

정윤정은 이날 홈쇼핑 생방송에서 음식을 먹고, 남편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비판을 받았습니다.

허연회 위원은 “시청자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의견을 냈지만, 다른 위원들은 “일반적인 연예 프로그램에서 음식을 먹으면서 방송하기도 하고, 많이 팔기 위해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를 넣을 수도 있다고 본다”고 판단했습니다.

정윤정은 홈쇼핑 업계의 ‘완판녀’로 불리고 있습니다.

정윤정은 “180분 동안 11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1분에 1억원의 매출을 올려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2018년 방송된 MBN ‘카트쇼’에서는 MC들이 정윤정에게 “연봉은 얼마나 받냐”라는 질문에 옆에 있던 이승연이 “너 40억 받지 않냐”고 말해 시선을 끌었고 이수근 역시 정윤정이 “녹화장에 슈퍼카를 타고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윤정은 “(업계에서) 제일 많이 받는다”고 말했습니다.